1883년, 인천은 타국에 항구를 열었습니다

이때 서양 문물이 밀물처럼 쏟아져 들어왔습니다

그 속에는 음악도 있었습니다

인천 콘서트 챔버는 당시 유입되어 한국의 정서와 만난 음악을 추적합니다

 ​​

음악으로 과거와 오늘날의 시대와 사회를 바라보며 나아가야 할 길을 고민합니다

과거의 빛과 그림자가 잊히지 않도록, 더욱 밝고 찬란한 내일을 위하여

인천 콘서트 챔버는 오늘도 노래합니다